Privacy is Dead; Long live the Open Door Policy

 

Written by Sylvia R Yun

Privacy. It’s a right that has been formally cemented into the Constitution since the dawn of American civilization. It guarantees citizens security, anonymity, and individuality--serving as something greater than a mere form of seclusion. Privacy is considered one of the many defenses we as American citizens are assured, keeping our private lives tucked away from prying eyes and sticky fingers until explicit consent is given. But what happens when this holy safeguard turns on us and becomes the very root that nurtures all evils? What happens when the act of having too much security--too much privacy--unleashes a force equivalent to that of a national threat--a force with the capacity to wreak havoc and instil fear? At that point, does privacy still have the right to be defended and secured, or does it become something that is capable of being disregarded for the greater good?

To start, privacy is by no means a disposable instrument. It creates a much needed buffer to maintain equilibrium between right and wrong and moral and corrupt. However, sometimes, with too much balance, lines have the ability to blur and cross over, tipping the scale and shifting the equilibrium towards one specific side. In those cases, the results are never satisfactory. Integral aspects of civilization such as power and freedom become abused, and we, as citizens, always surface as the collateral damage.

Take the recent Apple scandal for example. For over two months, lawyers from both Apple and the Obama administration have been in the process of holding closely guarded discussions about a particularly urgent case. According to the New York Times, “The F.B.I. wanted Apple’s cooperation in ‘unlocking’ an iPhone used by one of the two attackers who killed 14 people in San Bernardino, Calif., but Apple was resisting.” Stripped down, this court case can be attributed to one simple factor; privacy. In a perfect world, privacy would be allotted to every single individual without the fear of retribution. However, the world we live in, is far from perfect--it’s reality--and taking precautions is just the tip of the iceberg.

When Apple chose to protect a dead terrorist’s privacy over the security of American people, they contributed to the ever growing threats of terrorism in our country. Privacy is important, but it’s also important that we know who we’re giving it to--the good and the ugly. Living in America and being a citizen--a citizen with access to unalienable rights such as privacy--is a privilege, and should be treated as such. A major attack on U.S. soil cannot be disregarded for the privacy of a man who meant incredulous harm. So, I ask this. What is individual privacy worth if it threatens the livelihood of the 318.9 million citizens in America? What is individual privacy worth if it encourages terrorism and brings about dismay to our prosperous empire? People that are against the government “snooping” through their personal data and violating their privacy, must consider this: Is privacy worth anything if danger follows in suit? In light of these considerations, what’s really at stake if the government ever decided to choose national safety over the electronic privacy of a few? Would the world really be as terrible as we make it out to be?

A government without the power to protect its citizens is not a government at all--it's a figurehead. It’s imperative that our central figures of authority have the power to look through an electronic device when situation demands it--the sake of our lives depend on it. Without it, I imagine a future where America has been consumed by multiple waves of panic and horror. Terrorism is now a way of life and the unalienable rights that we once had no appreciation for, have been stipped from us completly. America has gone rogue, and no one is in a position to save us. The repercussions of disregarding the threat under our own noses has finally caught up to us, and there is nothing we can do to escape it. The era of American dominance has fallen and fear has risen from its ashes.

In conclusion, privacy is an amazing aspect of society, but we must acknowledge that it has the ability to be abused and manipulated. While many citizens abide by the laws and use privacy accordingly, the other half use it as a weapon of war. Without the security and protection that is brought upon by having open doors, privacy becomes meaningless, and as do the lives of the millions of citizens that reside in America. A strong and dominant country like america itself, cannot ignore the blaring caution signs that erupt from bestowing privacy to everyone. So how do we solve this? The government must implement a sort of back door for the individuals that believe that spreading fear and intimidation is morally sane. Because as the Washington Post claims, while “the current case is about a single iPhone, the precedent it sets will apply to all smartphones, computers, cars and everything the internet of things promises.”

프라이버시의 죽음; 문호개방정책 (Open door policy)은 영원하길…

글: Sylvia R Yun   번역: 다니엘 정

프라이버시. 미국의 역사가 시작된 그 때부터 공식적으로 기록되어 있었던 권리이다. 단순한 프라이버시가 아닌 국민들의 안전과 익명성, 개인의 특성을 보장해 주는 장치였다. 프라이버시는 확실한 증거가 있기 전까지 훔쳐보는 눈들과 여러 손길로부터 우리를 보호해주는 방어장치이다. 하지만 이 고귀한 장치가 악을 키우는 뿌리로 변질된다면 어떤 일들이 일어날까? 과한 프라이버시가 혼란을 불러 일으킬만한 국가적 위협이 되고 공포를 조성하기 시작하면 어떻게 될까? 그 때도 프라이버시는 우리를 보호해주고 방어해 줄만한 권리인가, 아니면 대의를 위해 포기할만한 장치가 되는가?

먼저, 프라이버시는 폐기할 수 있는 그런 장치가 아니며, 옳고 그름과 도덕과 부폐 사이에서 균형을 잡아주는 완충제 역할을 하기도 한다. 하지만 때로는 과한 균형이 오히려 불균형을 초래하여 특정한 한 쪽으로 균형이 쏠리게 되기도 한다. 이런 경우는 항상 만족 할 수 없는 결과를 낳는다. 권력과 자유는 남용되고, 시민들은 치명적인 피해에 노출된다.

최근의 있었던 사례를 보더라도 알 수 있다. 2달이 넘도록 애플사와 오바마 정부의 변호사들은 이 문제에 대해 논의중이다. 14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던 San Bernardino 사건의 피의자의 iPhone 정보를 요구한 FBI 의 요청을 애플에서는 개인의 사생활을 존중해줘야 한다는 이유로 거부하고 있다.

애플이 미국 시민들의 안전보다 테러리스트의 프라이버시를 선택한 순간, 애플은 미국에 대한 테러리스트들의 공격과 협박에 기여하는 상황이 되는 것이다. 프라이버시가 중요하지만, 프라이버시를 보장받는 대상이 누구인지도 중요하다. 미국에 살면서 프라이버시를 보장 받는 것은 특권이며 이에 대한 대상도 누군인지가 중요하다. 미국 땅에 있었던 이런 주요한 공격이 치명적인 피해를 입히고자 했던 한 사람의 프라이버시 때문에 간과되어서는 안된다. 나의 질문은 이것이다. 3억1800만의 미국 시민의 안전을 위협한다면 한 사람의 프라이버시가 그럴만한 가치가 있는가? 우리가 살고 있는 이 땅에 테러의 위협을 가져다준다면, 그 프라이버시 또한 가치 있는 것인가? 정부가 우리 개인정보에 접근하는 것에 반대하는 사람들은 이 프라이버시가 우리에게 위험을 초례할 것이라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만약 정부가 몇몇 개인의 프라이버시 보다 국가의 안전을 선택한다면, 그것이 그렇게 큰 문제를 일으킬 것인가? 그런다고 해서 이 세상이 우리가 생각했던 것 처럼 험악한 세상이 되는가?

국민을 보호할 능력이 없는 정부는 정부가 아니다. 우리의 생사가 걸린 순간에 정부가 우리 개인정보에 접근하는 것은 필연적인 것이다. 이것이 없다면 미국의 미래는 공포와 혼란에 휩싸이게 될 것이다. 테러리즘은 어느 순간 삶의 방식이 되어 버렸고, 우리가 원치 않았던 권리처럼 되어버렸다. 미국은 범죄자처럼 되어버렸고, 그 누구도 우리를 구할 수 없다. 우리에게 다가온 위협들을 간과했던것들이 이제는 우리가 탈출 할 수도 없을 만큼 커져버렸다. 미국이 지배했던 시대는 끝나고 이제는 공포의 시대가 도래한 것이다.

프라이버시는 이 사회의 놀라운 요소중의 하나이다. 하지만, 이 특권이 남용될 수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많은 사람들이 법 안에서 프라이버시를 사용하는 반면, 이것을 전쟁의 무기처럼 남용하는 이들도 있다. 보안과 보호 없이는 개방정책을 통해 들여온 프라이버시와 수 많은 시민들의 생명은 무의미 하다. 미국과 같은 강국이 모두의 프라이버시를 인정해줌으로써 일어나는 요란한 경고들을 무시해서는 안된다. 그래서 이 문제를 어떻게 해결해야 하는가? 공포를 조성하고 협박하는 것이 도덕적으로 옳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에 대한 제재를 해야한다. 워싱턴포스트에 기제된것 처럼, 현재는 iPhone 에 대한 이슈이지만 모든 스마트폰과, 컴퓨터, 자동차, 인터넷에 대한 이슈가 될 것이다.

Sylvia Sylvia Yun. High School Sophamore

Leave a reply

Show Buttons
Hide Butt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