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ctor who loved Korea, Dr. Oliver Avison’s 42 years

Doctor who loved Korea, Dr. Oliver Avison’s 42 years

It was on December 6, 1935, more than 800 people gathered at Seoul station to send off the Avison couple, who were headed to Canada. In their mid 70’s, the Avisons lived majority of their lives in Chosun. Why did 33 year old Avison move to Chosun and then leave at the age of 75?

On June 3rd of 1908, the first ever doctor license to be granted in Korea was given to 7 individuals. On the day of graduation, the Korean flag was displayed, even though at that time, Korea was under Japanese rule. The person who made those 7 doctors was Dr. Oliver Avison.

We are all aware of Albert Schweitzer, theologian, organist, philosopher, and physician who served and treated the poor and sick Africans. However, not many know Dr. Oliver R. Avison (1860-1956), the father of modern medicine and medical education in Korea, who also treated the extremely poor and sick Korean people. In 1892, Dr. Avison went to Chosun as a missionary and ended up staying for 42 years. Meanwhile, Dr. Avison was the 4th hospital director of Jejungwon, the first Western medicine hospital in Korea, now known as Severance Hospital, which he had founded in 1904, along with Severance Hospital Medical School, and the attached School of Nursing. Typically medical missionaries go out to the foreign countries and treat the locals for a little bit, then return to their homes, but that wasn’t the case for Dr. Avison. Not only did he organize the fight against the cholera epidemic in Korea, but he also did so much more for Korea.

Yonsei University’s Severance Hospital is a widely known hospital, but many people aren’t aware of the history behind the foundation, and that the person who founded it all is Dr. Oliver Avison. Avison and his pregnant wife, along with their other children decided to leave behind their comfortable lives in Canada and move to a foreign country without even knowing the language. In 1887 he graduated with honours and was invited to join the faculty of medicine at the University of Toronto, where he helped found the Medical Students' YMCA the Medical Students' Mission. Throughout all of life, Dr. Avison had been involved in a missions organization, and while organizing a meeting for medical students with Pastor Underwood for medical missions, Dr. Avison was given the opportunity to join the medical missions.

Upon his arrival in Chosun, Dr. Avison had the opportunity to meet missionary Dr. Horace Allen, the founder of the first Western medicine hospital, first called Gwanghewon, which became Jejungwon after the first 12 days, and now is known as Severance Hospital. Although it had already been 8 years since Jejungwon had been established when Dr. Avison arrived in Chosun, the medical conditions hadn’t improved much. One day, Dr. Avison is sent for by the King of Chosun who was suffering from seizures and a swollen face. Dr. Avison went straight to the kingdom to meet the King, and had the privilege of treating him. Dr. Avison had received the full trust of the King and his kingdom the very next day, when the King saw the positive results of the treatment from the day before as the swelling disappeared. With the trust of the King and the position as the director of Jejungwon, Dr. Avison was able to start making a difference in the medical world of Chosun. He quickly learned the language and culture, as he approached each, individual patient with sincere care. He noticed the need for trained individuals as opposed to the unnecessary individuals employed at Jejungwon. With the changes Dr. Avison had been making within Jejungwon, the hospital was becoming more and more popular among Chosun. After the first Sino-Japanese War, the cholera epidemic had reached Chosun and more and more people were becoming affected by the outbreak. Dr. Avison established isolation centers, treated patients with IV’s, and educated the public about always boiling water before drinking it. There were times when Dr. Avison himself was sick, and there was nobody to look after the patients. He found the appalling need for proper medical professionals, which stirred his dream for a medical training facility. By translating medical textbooks, the Chosun people were able to start learning Western medicine. Translating the medical textbooks wasn’t just simply translating from English to Korean, but it was a matter of introducing a completely new approach to medicine.

In 1899, Dr. Avison took his first trip back home to Canada while on sabbatical. He asked his good friend Gordon, an architect, to design a medical facility to serve 10,000 people. Meanwhile, Dr. Avison was invited to speak at a conference of missions held at Carnegie Hall in New York. Louis H. Severance, a steel millionaire from Cleveland, was impressed by Dr. Avison’s speech about his dreams of a medical facility to serve 10,000 people that he promised to fund the creation of a new hospital in Korea. In November of 1904, the Severance Hospital opened in Seoul, Korea. Thanks to Dr. Avison and Louis Severance, medical students were able to do 4 year clinical residencies at the hospital, and the first ever medical school graduation in Korea took place. Although Korea was still under Japanese rule, Dr. Avison made sure both the Korean flag and American flag were displayed on the building for graduation, where 1,000 people were in attendance to congratulate and celebrate the official certification of the first 7 doctors of Korea to receive full government qualifications for practice.

Dr. Avison didn’t just become a doctor for the prestige, but his childhood and experiences had made him into the doctor he was. In his younger years, he had worked in a textile factory, he had also lost a friend to a medical condition. Dr. Avison dedicates all his work as a medical missionary, and all that he was able to do in Chosun, to his wife Jennie, who supported him with faith and prayer. When he was only 25, studying as a medical student, Jennie and Oliver got married, and for 51 years, she was always there through thick and thin. The two had 7 children between them who moved to Chosun with them, as well, were born in Chosun. Taking after their father, the 7 children also served Chosun as pediatricians, establishing vocational schools in the countryside, establishing credit unions for the farmers in the countryside, and overall working for the rural population.

Not only did Dr. Avison work for the doctors of Severance Hospital, but he also set up the nursing school in Severance Hospital. Furthermore, he made it possible for a Korean, 오긍선(Geungsun Oh), to graduate from a medical school in Louisville, Kentucky, and then made him his successor as President of Severance Union Medical College, which is now present day Yonsei University.

Dr. John Linton, the current director of the International Health Care Center of Severance Hospital, as well as the current president of the Korea Foundation for International Healthcare, KOFIH, has undoubtedly agreed to follow after Dr. Avison’s footsteps upon reading his memoirs. Dr. Linton is a blue-eyed, blonde haired, Korean, born in Korea to Hugh Linton, son of missionary William Alderton Linton, who dedicated his life as a Presbyterian missionary in Chosun. Dr. Linton is also a graduate of the Severance Hospital medical school. Dr. Avison has definitely left a lasting impression on medicine in Korea, and his passion still continues today through his successors and graduates of Severance Hospital medical school.

Today, Severance Hospital serves to treat over 4,650,000 patients annually, and Severance Hospital Medical School has graduated over 103,000 doctors as one of the recognized medical schools representing Korea. In remembrance of a man of God who loved Korea more than Korea, we thank Dr. Oliver R. Avison for his love and dedication to Korea.

한국인보다 한국을 더 사랑한 의사 올리버 R. 에비슨 42년의 기록

1935년 12월 6일 서울역에는 800여 명의 인파가 몰려들었다. 75살의 나이로 청, 장년의 대부분을 보낸 정든 조선을 떠나 캐나다로 돌아가는 에디슨 부부를 배웅하기 위해서였다. 33살의 청년 에디슨은 왜 조선으로 건너왔고 75살의 나이에 왜 굳이 조선을 떠나야 했을까?

1908년 6월 3일 대한민국 최초의 현대의학 면허를 받은 의사 7명이 탄생했다. 졸업식 날 교정에는 일제치하임에도 불구하고 태극기가 게양되었다. 이 졸업생들을 키운 인물이 바로 캐나다에서 온 의사 에비슨 이었다. 1892년에 당시 조선에 선교사로 건너와 42년 동안 이 땅에 살면서 왕궁의 제중원에서 환자를 치료하고 세브란스 병원과 의학교를 세워 한국인 의사를 키워낸 올리버 R. 에비슨. 흔히 의료 선교사로 타국에 파견되었때 지역 주민들을 치료하는 것에서 그치는 것이 대부분이지만 이렇게 오랜 시간을 머물면서 학교를 세우고 의학 교육을 시켰다는 것은 정말 대단한 일이 아닐 수 없다.

연세대학교 세브란스 병원을 모르는 사람은 아마 아무도 없을 것이다. 하지만 이 병원과 의과 대학을 설립한 사람이 에비슨이라는 것을 아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근대 의술이 조선에 거의 전무할 시절, 캐나다에서 이른바 ‘잘 나가던’ 젊은 의사 에비슨은 자신이 가지고 있던 모든 부와 명예를 떨쳐버리고 아내와 뱃 속에 아들까지 네 아이들과 함께 아는 이 하나없는 조선에 오기로 결심했다. 토론토 의과 대학을 우수한 성적으로 졸업한 후 바로 모교의 교수직을 역임하고 동시에 자신의 병원도 개업해서 고위층들의 주치의까지 도맡아 할 정도로 남들이 부러워 할 위치에 있었지만 학창 시절부터 빼놓지 않고 해왔던 일이 있었는데 이것이 바로 의료선교회 활동이었다. 에비슨은 당시 선교사로서 잘 알려진 언더우드목사 초청강연을 주최하였는데, 언더우드목사의 권유를 계기로 조선에 의료 선교사로 떠나기로 결심하였다.

주위의 반대에도 무릅쓰고 마침내 조선에 오게된 에비슨은 우연히 한 남자를 만나게 되는데 그가 바로 조선 의료 선구자로 유명했던 호러스 알렌이었다. 왕실 의사인 시의까지 지내고 최초의 근대식 병원인 광혜원 설치를 건의한 사람이 바로 그다. 불과 12일 후에 모든 중생을 치료한다는 뜻의 ‘제중원’으로 이름을 바꾸고 많은 사람들을 치료 하였다. 에비슨이 조선에 왔을때는 제중원이 생기고 8년이 지난 후였지만 조선의 의료상황은 그리 나아지지 않은 상태였다. 어느 날 궁궐에서 에비슨을 급히 찾는다는 소식을 듣고 달려간 에비슨은 원인 모를 발진과 심하게 부은 얼굴로 고통 받고 있는 고종을 발견하고 즉시 치료를 하게 된다. 다음날 고종의 붓기가 가라앉고 이를 계기로 고종의 투터운 신임을 얻게 된다. 왕실의 신임을 얻고 제중원의 운영까지 맡게된 에비슨은 조선 의료 현실을 개선하는 데 앞장서게 되었다.

그가 제중원의 운영을 맡았을때는 초기 시작때와는 달리 규모만 커져있을 뿐 실제로는 주사 관리와 하인들이 지나치게 많아 기형적인 구조로 제대로 관리가 되지 않고 있었다. 이에 에비슨은 새로 시작하기로 하고 불필요한 인원을 감원시키고 한국말도 배우고 관습과 문화들도 배우며 환자들에게 더 적극적으로 다가가기로 시작했다. 이런 에비슨의 노력으로 많은 환자들이 제중원을 찾기 시작했다. 청일전쟁 이 후에 전염병이 조선에까지 펴져 콜레라가 돌아 많은 사람들이 목숨을 잃고 있을때 위생부를 조직하고 수액치료제를 사용하는 등 적절한 조치로 많은 사람들을 치료하고 물을 항상 끓여 먹게하니 전염병이 차차 잦아들었다. 에비슨이 아파 진료를 하지 못할때면 의사가 없어 환자들을 돌보지 못할때가 종종 있었다. 이때부터 조선인 의사양성을 위한 꿈을 키우기 시작했다. 그는 왕실의 주치의로 신임을 받고 있었지만 양반과 천민의 신분을 가리지 않고 환자들을 돌보았다. 이 후 교육과정을 정하고 백정 신분의 학생을 포함한 의학생들을 가르치기 시작했다. 그는 조선의 모든 질병들과 그로 인해 죽어가는 사람들을 염려해 뭔가 조치를 취해야한다고 생각했고 그래서 바로 교육을 시작한 것이다.

많은 환자들을 돌보면서도 학생들과 함께 여러 분야의 의학교과서를 한글로 번역하여 조선인들이 스스로 공부할 수 있게 만들었는데, 이 작업은 단순한 번역이 아니라 서양의학 개념을 한국화 해가는 과정이기 때문에 번역 자체가 훈련이 되는 또하나의 중요한 의학 수업과정이기도 했다. 1899년 첫 안식년을 맞아 캐나다를 방문한 에비슨은 턱없이 부족한 병원과 의료시설의 조선에 누구도 감히 생각하지 못한 현대식 병원 설립을 계획하게 된다. 미국 선교회에 조선의 시급한 사정과 현대식 병원의 필요성을 알리고 친구 건축가 고든에게 1만 명을 수용할 수 있는 병원 설계도를 부탁했다. 카네기홀에서 열린 만국 선교대회에 참석한 에비슨의 강연순서에 유난히 주의깊게 듯는 사람이 있었으니 바로 자선 사업가 루이 세브란스 (Louis H. Severance, 1838년 ~ 1913년) 였다. 세브란스는 조선에 현대식 병원이 필요하다는 사실에 공감하고 1만 달러를 기부하겠다고 나섰다. 조선으로 돌아온 에비슨은 러일전쟁속에 건축자재비가 폭등하고 일손이 부족한 난관속에서도 병원 설립을 멈추지 않았고, 1904년 11월 드디어 병원을 완공했다. 병원 이름은 기부자의 이름을 따 세브란스병원으로 명명되었고 그 기부는 지금도 이어지고 있다. 의학생들은 현대식 병원에서 4년을 더 공부하며 실습을 병행할 수 있었다. 얼마 후 조선 최초로 서양식 의학교 졸업식이 열렸다. 당시 일본에 외교권을 빼앗긴 상태였지만 에비슨은 건물에 태극기와 성조기를 나란히 걸었다. 이날 졸업식에는 정부관리, 외교사절단 등 1000여 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루었다. 에비슨의 지원과 뒷받침으로 이루어낸 7명의 졸업생들에게는 조선 최초의 근대식 의사면허인 ‘의술개업 인하장’이 주어졌다. 근대 의학을 공부한 최초의 한국 의사 7명이 탄생하는 순간이었다. 부유하지 않은 어린시절을 보낸 에비슨은 방직공장에서 일하기도 하였으며 전염병으로 친구를 잃기도 했다. 이런 경험과 기억들이 그가 의사가 되고 나눔의 인생을 살기로 결심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

에비슨은 그가 의료선교사로서 조선에서 계획했던 것들을 모두 이룰 수 있었던 공을 아내 제니의 믿음으로 돌렸다. 25살 의대생일때 결혼해 51년 동안 묵묵히 에비슨의 뜻을 존중하고 서포트 해준 동반자였다. 에비슨의 일곱 자녀들 또한 어린 나이에 조선으로 건너오거나 조선에서 태어나서 자란 한국인이다. 자녀들도 아버지 에비슨 정신을 이어 받아 소아과 의사로 평생 아이들을 돌보고, 농촌운동과 농업 기술학교를 세우고 신용협동조합을 세우는 등 한국을 위해 일생을 바쳤다. 에비슨은 계속해서 의사들을 교육시키는 한편 세브란스 간호부 양성소 교육 또한 활발히 하여 간호부를 지속적으로 배출하였다. 의학교 졸업생들을 전국으로 파견하여 근대의학을 조선 전역에 보급하는데 앞장섰다. 이렇듯 조선에서 병원과 의사교육에 필요한 학교를 성공적으로 설립한 에비슨은 마지막으로 누구도 생각하지 못했던 일을 계획하는데 그것은 바로 한국인을 병원과 의학교의 교장으로 임명하는 일이었다. 이에 선교사의 지원으로 미국 루이빌 의대를 졸업한 오긍선이 세브란스 병원의 교수로 부임하는데 에비슨은 주위의 반대에도 무릎쓰고 그를 세브란스 병원을 이끌어갈 적임자로 지목하고 후에 세브란스 병원, 의학교의 교장으로 임명했다. 이야말로 조선 근대의학의 아버지로 불리울 만한 크나큰 업적이 아닐 수 없다.

현 세브란스병원 국제진료센터 소장과 한국 국제보건의료재단 총재를 맡고 있는 인요한(미국명 존 린튼)박사는 에비슨이 쓴 회고록을 읽은 후, 한 치의 주저함도 없이 에비슨 정신을 본받아 총재직을 수행하겠노라 마음먹었다고 한다. 인요한박사는 조선에 온 미국 선교사 윌리엄 린트 부부의 3대 후손으로 한국에서 태어나고 자란 파란눈의 한국인이다. 그 역시 연세대학교 의과 대학을 졸업하고 의사가 되었다. 이렇듯 에비슨이 한국에서 이룬 업적과 그의 정신은 후배 한국의사들에게 좋은 본보기가 되고 나눔의 정신으로 의술을 전파하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오늘날 올리버 R. 에비슨이 건립한 세브란스 병원은 현재 해마다 465만 명이 넘는 환자가 치료를 받고 있는 대학병원으로 자리를 잡았고 그가 세운 의학교는 지금까지 1만 3천여 명의 의사를 배출한 한국 대표의 의과대학교가 되었다.

Leave a reply

Show Buttons
Hide Butt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