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음을 얻으려면 먼저 믿어줘야 합니다

Indiana Discount Mall - Lewis Lee 사장 인터뷰

인디애나폴리스 다운타운에서 서쪽에 자리잡고 있는 Indiana Discount Mall(이하 IDM)은 한인들에게는 그리 낯익지 않은 이름일 것이다. 그도 그럴것이 이 몰(Flea Market 스타일)의 주 고객과 점주 들은 대부분 히스패닉계 이기 때문이다. 이 몰은 주말만 되면 그 많은 주차장이 가득 메워져 빈 곳을 찾기가 어려울 정도로 문전성시를 이룬다. 건물 안으로 들어서면 옷가게, 전자용품 매장, 금은방, 식당, 미용실 등 없는 업종이 없을 정도로 다양한 부스형 가게들로 가득차 있어 마치 한국의 남대문 시장을 연상케한다. 이 곳은 단순히 쇼핑을 하고 물건을 사고파는 형태의 몰이 아닌 이들 인디애나폴리스 지역의 히스패닉 사람들에게는 ‘Little Mexico’인 셈이다. 더욱 더 놀라운 것은 이 몰을 구상하고 개발한 사람이 바로 한국인, Lewis Lee 란 점이다.

며칠 전 프로페셔널 골프선수조차도 한번 하기 힘들다는 홀인원을 기록했다는 소식을 들은 필자가 축하드린다는 말을 전하자 이 사장은 멋적은 웃음으로 홀인원 공식 인증서를 보여주었다. 훤칠한 키에 뚜렷한 이목구비를 가진 중년의 Lewis Lee 사장은 11살때 가족과 함께 미국 시카고로 이민을 왔다. 공군 장교 출신의 아버님이 사업을 하셨기 때문에 부족하지 않은 유년 시절을 보낸 이 사장은 대학생때 아버님의 사업이 여의치 않아 지면서 일치감치 비지니스 업계에 뛰어들었다. 20대 중반의 나이에 학업과 Flea Market 의 점주로 일을하면서 쌓은 경험이 현 IDM을 창업하고 운영하는데 적잖은 도움을 주었다. 젊은 시절부터 이 사장의 진취적이고 적극적인 사업 성향은 잘 나타난다. 끊임없이 배우고 새로운 사업 형태를 계발해 나가는노력으로 이사장은 92년 경영대학원 졸업, 현대 종합상사 근무, 이 후 무역회사를 세우고 한국의 디젤엔진 부품, 전자 부품 등을 미국으로 수출 하는 사업을 해왔고 아직 병행하고 있다.

2007년 미국에 금융대란이 왔을무렵 무역업계가 큰 타격을 입고 부동산 시장 마저 주춤하고 있을때 로컬 사업을 계발해야겠다라고 마음을 먹고 창안한것이 현재의 디스카운트 몰이다. 최대의 위기를 호기로 반전시키는 것은 뛰어난 사업가들의 공통점이 아닌가 싶다. LA 나 시카고 등 대도시와는 달리 인디애나에는 대형 디스카운트 몰이 없다는 점과 10만명이 넘는 히스패닉이 살고 있다는 사실이 이 사장에게는 이 사업이 성공할 수 있다는 확신을 가졌고 주저하지 않고 밀어 부쳤다.

초창기에는 정말 쉽지 않은 어려움이 있었다. 그도 그럴것이 텅빈, 아무것도 없는 전기 시설도 되어있지 않은 90,000 sq.ft.의 건물을 몇 명의 인원으로 어떻게 채워 넣는단 말인가. 일주일의 6일을 공사현장에서 지내면서 침낭을 깔고 자고 건물내에서 식사를 해결하며 전기 시설도 직접 설치했다. 당시를 돌이켜보면서 이 사장은 IDM 의 성공을 직원들의 공으로 돌린다. 성공한 사업가들의 두번째 공통점은 직원들을 가족처럼 여긴다는 점이다. 이 사장 역시 그 어려운 시절을 함께하고 지금까지 해온 직원들을 가족이라 부르고 있었다. 인디애나에 홀로 건너온 이 사장은 이 직원들의 도움이 절실히 필요했고 그들을 믿고 모든 것을 맡기었다. '남의 믿음을 믿으려면 내가 상대방을 먼저 믿어줘야 돼요. 그래야 그들의 믿음을 얻을 수 있어요.' 물론 모든 이들이 그랬던 것은 아니지만 그렇게 믿음을 주었던 많은 직원들이 현재의 '가족'이 되었다.

IDM 은 크게 5가지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첫 번째가 몰 내의 상점을 통한 임대업, 둘째는 멕시코 Taco 등 요식업, 셋째는 프린팅과 그래픽 디자인 사업, 넷째는 엔터테인먼트 센터 및 서비스 제공, 마지막으로 올해 1월 부터 시작한 히스패닉 매거진 Vida Latina Indy 이다. 이 사장은 주말마다 사람들로 가득차는 이 몰 사업이 전국적으로는 하향산업이라고 한다. 해서 그러한 상황을 방지하고 또는 반전시키기 위해 마케팅을 소홀히 하지 않는데 마케팅과 동시에 히스패닉 사람들에게 고마움을 표시할 수있는 큰 가지 행사를 6년째 진행하고 있다. 5월 5일의 씬코디마요, 9월 16일 멕시코 인디펜던스 데이, 12월 초의 크리스마스 행사가 그것이다. 이 사장의 사업가로서 가장 큰 무기이자 장점은 상대방을 편하게 그리고 ‘Respect’한다는 점이 아닌가 싶다. '상대방으로부터 존중을 받으려면 내가 먼저 상대방을 존중해주어야 합니다.' 어찌보면 아주 쉽고 당연한 이 공식이 많은 사람들에게는 실천하기 아주 어려운 부분이기도 하다.

상대적으로 한국사람이 많고 한인회의 활동이 활발한 시카고 지역에서 온 이 사장은 인디애나 한인들은 다른 어떤 이유를 떠나 우리가 한국 사람이기때문이라는 한가지의 공통점으로 하나가되고 뭉쳐서 이 곳에 사는 다른 어떤 민족보다 강해질수 있었으면 하는 바램을 피력했다. 더불어 인디코리아가 한국사람들이 알아야 할 더 많은 중요한 정보들과 이민생활과 비지니스 정보를 찾아내고 끊임없는 연구와 발전을 기원한다는 말을 전했다.

*바쁘신 중에서도 흔쾌히 인터뷰에 응해주신 Lewis Lee 사장님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On the west side of downtown Indianapo lis is a place called Indiana Discount Mall, also known as IDM for short, which is unfamiliar to the Korean community. Laid out like a flea market, the mall’s most dominant retailers and consumers are from the Hispanic community. Every weekend is a full house, filling in every parking spot available; and some get unlucky to have to try back the following weekend. Inside the mall are clothing retail shops, electronics shop, gold/silver shops, cafés and restaurants, hair salons, and many more little boutiques and shops. It resembles South Korea’s Nam Dae Mun market. IDM is more than just a little flea market, to these individuals, it’s a little piece of home, Little Mexico. This is all possible thanks to a member of our Korean community, Lewis Lee, who planned and started this business.

A few days ago, Mr. Lee was out for a round of golf and had the honor of scoring hole in one. It is not an everyday experience, and even professional golfers do not get to experience the honor, unless they get lucky. Mr. Lee proudly smiled as he presented his certification of the honorable shot. Tall and handsome Mr. Lee is now in his peak middle years, but he was only 11 when he and his family immigrated to the United States from South Korea. Although his family moved to a foreign country, his family didn’t struggle financially. As a matter of fact, Mr. Lee had a comfortable childhood, thanks to his dad, who was a previous air force general, having a successful business. However, his dad’s business started to decline during Mr. Lee’s college years, so he had to jump into the business world. His experience from his education in school, as well as from working in the flea markets have brought him to where he is now with IDM. In 1992, Mr. Lee received his master’s degree from Kyung Hee University, and was immediately offered a position at Hyundai Corporation, where he worked a few years. Then he moved onto starting up his own commerce, trading diesel engine parts and electronic parts between Korea and the US, which he still runs, on the side today.

When the US finance market hit a toll back in 2007, the commerce market hit a toll as well, alongside a huge decline in the real estate market. Mr. Lee had to change directions and decided to go local. This was the start of the current Indiana Discount Mall. Like any prestigious business man, Mr. Lee had turned a devastation into an opportunity. Unlike the bigger cities like LA and Chicago, he noticed that Indiana did not have a so called “discount mall.” In addition, he noticed that there were over 100,000 Hispanics residing in Indiana, so he decided to make them his business target.

Of course with any start up business, the first few years are the most challenging. Starting with the construction of the building, Mr. Lee was overwhelmed as to how he was going to be able to construct this 90,000 square feet discount mall with only a few people. 6 out of 7 days, Mr. Lee and the few people he was working with were out on the construction site all day and night, sleeping on site as needed. Reminiscing about those days, Mr. Lee gives recognition to those few workers that spent days and nights with him to put in the electricity and construct what is now a very successful discount mall. Another characteristic of a prominent businessman is treating all employees as family, and just like that, Mr. Lee and his employees are one big family. “In order for someone else to trust you, you have to show them you trust them first, only then, will they be able to truly trust you, which is how I have my family now,” says Mr. Lee. Mr. Lee entrusted everything he had to these people, and thankfully, they remained with him all these years. IDM is currently focusing on 5 aspects of the business. First is the rental of the spaces for the tenants. Second is the focus on the food that’s offered in the facility, including Mexican pizza. Third aspect is printing and graphic design business. Fourth aspect is entertainment that’s offered in the facility as well as the service. Finally, fifth is a magazine, just like our Indy Korea, that’s geared for the Hispanic Community, and it will be called Vida Latina. Mr. Lee is constantly making efforts to improve the business. Two features he emphasizes are marketing and showing his gratitude to the Hispanic community. Every year, he holds 3 different celebration events, which he’s been doing for the past 6 years: Cinco de Mayo on the 5th of May, Mexico Independence Day on the 16th of September, and Christmas celebration towards the beginning of December.

Mr. Lee’s greatest quality as a successful business man is his respect for each and every person, and being approachable. Mr. Lee always said, “A respectable person knows to respect the other person first.” It’s such an easy concept, but it’s one that almost everyone misses. Coming from Chicago, a big city with a greater Korean community than Indianapolis, Mr. Lee has the hope of having the Korean community in Indiana unite to become one of the strongest bonding communities in Indiana. Furthermore, Mr. Lee wishes the best for Indy Korea as we work hard to be a step ahead to bring our community the best articles and essential information.

We are grateful to Mr. Lee for taking time out of his busy schedule for this interview.

Translation by Gloria Cho

 

LewisLee-01 LewisLee-02

Leave a reply

Show Buttons
Hide Butt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