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마 안중근 의사를 기억해야 하는 이유

다시 일어나 “대한민국 만세!”를 삼창했고 그 자리에서 체포됐다

1909년 10월 26일 오전 9시경, 이토 히로부미는 하얼빈역에서 내려 수행원들로부터 인사를 받고 있었다. 그 순간 러시아 군대 뒤에 숨어있던 안중근 의사는 총을 쏘았고, 이토 히로부미는 흉복부에 총알 3발을 맞게 된다.

안중근 의사는 혹시나 다른 사람일까 싶어 일행 중 일본인으로 보이는 3명에게 3발을 더 쏘았다. 그 결과 하얼빈 일본 총영사 가와카미,비서관 모리, 만주철도 아사 다나카가 총에 맞았고 차례로 쓰러졌다. 이 때가 오전 9시 30분이었다. 저격 직후 러시아 헌병들이 안중근 의사를 덮쳐 넘어뜨렸다. 하지만, 안중근 의사는 다시 일어나“대한민국 만세!”를 삼창했고 그 자리에서 체포됐다. 안중근 의사의 총탄을 맞은 이토 히로무비는 응급처치를 했지만 결국 사망한다.

안중근 의사의 죽음은 일본을 분노케 했다. 원래대로라면 의거가 이뤄진 곳이 러시아 관할구역이라 러시아 재판을 받았어야 했지만, 1905년 을사늑약에 따라 재외 조선인에 대한 재판 관할권은 일본에 있다는 이유를 내세워, 거사 당일 안중근 의사를 러시아로부터 인계받았다. 이후 1910년 2월 7일부터 다섯 차례의 공판을 치르게 되는데, 2월 14일 마지막 공판에서 안중근 의사에게 사형을 선고한다.

처음부터 안중근 의사를 사형할 목적으로 의도된 재판이었고, 국제법을 무시한 부당한 재판이었다. 하지만 안중근 의사는 공소권을 포기한다. 공소권을 포기한 배경에는 안중근의 어머니 전언이 있었다. 안 의사의 어머니는 면회를 가는 두 동생 편에“옳은 일을 하고 받은 형이니 비겁하게 삶을 구하지 말고 대의에 죽는 것이 어미에 대한 효도이니라” 라는 말을 전했다. 1910년 3월 26일, 오전 10시 15분. 32세의 나이로 안중근 의사는 순국한다. 이 내용은 1911년 뉴욕에서 발행된 '디 인디펜던트 (The Independent)'의 상반기 연감 집필자였던 존 하이드 디포레스트가 '1910년의 일본 (The Japan of 1910)'이라는 글에서 소개한 것이다. 정치인이자 일본에 파송된 선교사이기도 했던 디포레스트는 이 글에서 안중근 의사의 재판을 '1910년의 문을 여는 일대 사건'으로 규정하고 변론내용을 상세히 소개해 주목된다.

당시 일제는 러시아인과 영국인등의 무료 변호 자원을 막았으며 심지어 일본인 관선 변호사 미즈노 기타로 (水野吉太郞)와 가마타 세이지 (鎌田政治)의 변호조차 허가하지 않으려 했다. 이들 변호사는 일제의 '짜맞추기 법정'에 동원됐으나 비교적 양심적인 변론을 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두 변호인은 재판부에“(안중근 의사를) 극형에 처하는 것은 오늘날 법의 목에 상치되는 것이다. 우리나라 (일본)를 방문한 러시아 황태자를 살해하려한 자도 사형선고를 받지 않았다. (1904년 미국에서) 스티븐스를 죽인 암살자 (장인환 의사)도 단지 25년형이 구형됐다”고 형평성을 강조했다 러시아 황태자 살인미수사건은 1891년 러시아제국 니콜라이 황태자가 일본을 방문했다가 경호를 맡은 순사 쓰다 산조(津田三藏)에게 칼을 맞은 충격적인 사건이다. 당시 소국이었던 일본은 강대국 러시아 황태자를 국빈 대접하며 최상의 예우를 하고 있었기 때문에 어마어마한 쇼크가 아닐 수 없었다. 일본 왕이 나서 거푸 사죄하고 러시아 황태자의 회복을 위해 국민적인 기도회를 연일 여는 등 보복을 받지 않기 위해 전전긍긍했다. 이 때문에 극형에 처해야 한다는 여론이 높았지만 쓰다는 '모살미수죄'로 무기징역이 선고되고 법무대신이 사임하는 것으로 마무리됐다.

당시 일제가 안중근 의사에 대해 극형을 내리기 힘들 것이라는 전망을 한 기사도 눈길을 끈다. 영국 지배하의 싱가포르에서 발행된 아시아 최대의 영자신문 '더 스트레이트 타임스'는 이토 저격 두달 후인 1909년 12월21일 보도에서“저격 재판이 대중의 관심에도 불구하고 비공개로 열린다”며“당사국 대표들은 재판정에 입장이 허용되지만 모든 과정은 철저히 비밀에 부쳐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신문은 "일본 당국은 재판내용이 널리 퍼지면 해를 입을 수도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과정에서 저격자의 방어논리나 영웅적인 언급이 또다른 저격을 촉발하도록 악영향을 줄 것을 우려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저격자에게 사형이 언도될 것인지는 아주 회의적이다 (too doubtful)”라고 언급함으로써 독립군참모중장 자격으로 이토를 처단한 안중근 의사에 대한 과도한 선고가 내려지지 않을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일제는 1910년 2월14일 안중근 의사에게 사형 선고를 내렸고 스트레이트 타임스는 일주일 후인 2월21일 “이토백작의 저격자에 대한 재판이 마무리됐다. 주모자는 사형이 선고됐고 다른 공모자는 3년형이 언도됐다”고 전했다.

우리가 안중근 의사를 기억해야 하는 이유는 간단하다. 안중근 의사는 포로로 대우받고 만국공법에 의해 재판을 받아야 했다. 하지만 일본 국내 형법에 따라 사형선고를 받았다. 이는 대한민국의 사법권이 무참히 침탈당했음을 보여준다. 한편, 사형은 극악무도한 죄질을 가진 죄인에게 내리는 형벌이다. 안중근 의사는 자신의 일생을 독립을 위해 바쳤고, 이토 히로부미 사살은 합법적인 교전행위였다. 그런 안중근 의사에게 사형을 선고했다는 것은 안중근 의사가 해온 일들 전부를 부정당한 것이나 다름없다. 우리가 사형 선고일을 기억해야 하는 이유이다.

"안중근 의사의 마지막 유언" 사형을 하루 앞둔 뤼순감옥으로 면회를 온 두 형제와 홍신부에게 안중근은 여섯 통의 유서를 건낸다. 그것은 어머니와 아내를 비롯한 가족들에게 일부, 그리고 지인이었던 홍신부와 민주교에게 당부를 남기는 옥중 유서였다. "내가 죽은 뒤에 나의 뼈를 하얼빈 공원 곁에 묻어 두었다가 우리 국권이 회복되거든 고국으로 반장(返葬)해다오. 나는 천국에 가서도 마땅히 우리나라의 국권회복을 위해 힘쓸 것이다. 너희들은 돌아가 동포들에게 각각 모두 나라의 책임을 지고 국민된 의무를 다하여 마음을 같이 하고 힘을 합하여 공로를 세우고 업을 이루도록 일러라. 대한독립의 소리가 천국에 들려오면 나는 마땅히 춤추며 만세를 부를 것이다."

출처: 추적 Newsis, 책 『당신이 알아야 할 한국인 10』,  (서경덕과 한국사 분야별 전문가 지음 / 엔트리)

Ahn-Jung-Geun-01 Ahn-Jung-Geun-02

2 comments

  1. Avatar
    박은래 28 February, 2019 at 17:10 Reply

    뒤늦게 보고 글 남깁니다.

    제목 수정 바랍니다.

    도마 안중근 의사 입니다…도산은 안찬호 구요..

Leave a reply

Show Buttons
Hide Buttons